LOGIN JOIN

미디어

제목 신영대(스포츠플러스)ㅣ‘스스로’ 스포츠진학진로박람회, 9월 2~3일 잠실학생체육관서 열린다
작성일자 2022-08-16
첨부파일



스포츠진학진로취업박람회. ssrofair.com

스포츠계로 진출하고 싶은 청소년, 젊은이들에게 진학, 진로, 취업에 대한 실질적이면서 정보를 제공하는 행사가 열린다.

경향신문은 9월 2,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22 스포츠 진학진로취업 박람회(일명 스스로)’를 개최한다. 대학 진학, 진로 체험 및 탐색, 취업 상담 등 세 가지가 동시 진행되는 스포츠 진로 전문 박람회다. 행사 명칭 ‘스스로(路)’는 ‘스포츠에서 시작해 스포츠로 가는 길’을 찾는다는 의미로 명명됐다.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안전재단 등 국내 스포츠 주요 단체 및 기관들이 후원한다.

△대학 참가 현황 : 대학 35곳이 진학 상담 부스를 차린다.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 경희대, 동국대, 한국외대 등 수도권 대학을 비롯해 단국대, 건국대, 고려대, 한양대, 백석대 등 비수도권 대학도 다수 참가한다. 여주대, 대림대, 부천대 등 전문대학들도 물론 있다. 각 대학에서는 재학생 1~2명, 입시담당 교수 또는 조교가 나와 예비 신입생과 상담한다. 한국대학스포츠협의회(KUSF)와 학교체육진흥회도 고등 2~3학년 학생 선수를 중심으로 진학 상담을 진행한다. 행사 기간은 수시 원서 접수(9월 13~17일) 직전이며 3학년 2학기 1차 모의고사 직후다. 수시, 정시 구분 없이 학생들이 대학을 본격적으로 물색하는 시기다.

△진로 체험 및 탐색은 어떻게 : 스포츠 관련 주요 단체들과 스포츠 IT 기업들이 담당한다. 대한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축구협회 등 한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단체들은 다양한 진로를 소개하고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야구·축구·농구·배구·골프 등 프로 종목 단체들은 통합 부스를 차린다.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은 연구자 진로를, 국제스포츠전략위원회(ISF)는 국제행정가 진로를 소개한다. 프로구단, 종목 대표팀 등 국내 최고 트레이너로 구성된 대한선수트레이너협회(KATA)는 트레이너 체험존을 운영한다. 한국스포츠에이전트협회, 한국e스포츠협회는 진로 상담 부스를 운영한다.








스포츠진학진로취업박람회 포스터





△참가하는 스포츠기업은 어디 : 스포츠 기업들은 IT 기업을 중심으로 행사에 동참한다. 골프 장비 제조업체 보이스캐디, 체성분 분석기 인바디, EMS 운동기기를 제조하는 M20, VR 실내 운동 시스템을 만드는 플레이디딤과 앤트로스, 자전거 발전기 제조업체 위드어스, 러닝 이어폰 제조사 비플렉스가 나온다. 해외 기업 중에는 세계적인 스포츠 데이터 업체 옵타(OPTA), 세계 프로축구팀 중 70% 이상이 사용하는 GPS 기반 경기력 측정기를 제작하는 캐타펄드도 한국 청년들에게 스포츠 데이터와 관련된 국제적인 흐름과 추세를 설명한다. 이밖에, 스포츠 장비와 설비 등을 인증하는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동남아 시장을 집중 공력하고 있는 DJ매니지먼트(박항서 감독 에이전시), 세계적인 테라건 제조 업체 스포첵도 부스를 차린다. 어린이 스포츠 기업 에듀체인지와 아이풀을 비롯해 인공장벽 업체 클라임코리아, 피트니스 브랜드 스포애니를 운영하는 케이디스포츠, 생활스포츠데이터 전문기업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도 동참한다. 참가 기관, 단체, 기업 중 20곳 안팎이 대학생과 취준생을 상대로 취업 상담도 한다.

△무료 입장 : 행사 홈페이지(ssrofair.com) 상단에 있는 온라인 설문만 응하면 누구나 입장할 수 있다. 중고생, 대학생을 비롯해 주요 스포츠 단체 및 기관 종사자, 프로와 아마추어 경기단체 관계자, 17개 시도체육회와 228개 시군구체육회 관계자, 공공스포츠클럽 관계자 등 스포츠계에 종사하는 다양한 인사들이 방문하리라 예상된다. 여러 분야 스포츠계 종사자들은 B2B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협업도 논의한다.

경향신문은 코로나19에 대비해 발열 체크 후 입장, 1일 1회 전체 소독 등을 진행한다. 행사에 대한 문의는 경향신문 문화사업국(02-3701-1601)으로 하면 된다.

김세훈 기자 shkim@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