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JOIN

스포츠산업동향

제목 국민생활체육회, 선진국형 스포츠클럽리그 운영한다(2015.08.05)
첨부파일
작성일자 2020-07-16

국민생활체육회, 선진국형 스포츠클럽리그 운영한다



스포츠클럽리그제_관련_자료사진_(1)


국민생활체육회는 선진국형 스포츠클럽 정착을 위해 올 하반기까지 축구 등 6개 종목의 스포츠클럽리그를 운영한다. 사진 | 국민생활체육회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국민생활체육회(회장 강영중)는 올 하반기까지 전국 196개 지역에서 축구, 게이트볼, 테니스, 풋살, 야구, 농구 등 6개 종목의 스포츠클럽리그를 운영한다.

이는 생활체육 동호인들이 기초 지역 단위인 시군구에서 스포츠클럽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함이다. 정기적으로 리그를 운영해 동호인들에게 목표를 제공하고 동기부여를 통해 지속적인 생활체육 참여를 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

스포츠클럽리그의 역사는 지난 1994년도부터 ‘동호인한마음리그’, 1997년부터 ‘직장동호인클럽전국리그’부터 시작됐다. 2006년부터는 이를 통합해 ‘스포츠클럽리그’를 실시하고 있으며, 참여 클럽과 동호인이 증가해 지난해에는 11종목 1만여 개의 클럽이 참가했다.  

스포츠클럽리그 운영지역은 전국종목별연합회에서 선정했으며, 축구, 테니스, 풋살, 농구는 40개 리그, 게이트볼과 야구는 각각 20개, 16개 리그를 운영한다. 선정된 시군구에서는 지역별로 풀리그전을 운영하며, 1개 지역리그에는 최소 5개 팀 이상이 참여한다. 각 팀은 다른 팀과 모두 한 번 이상씩 경기를 치르게 된다.  

특히 올해는 지역별로 리그 운영을 전담하는 매니저가 있어, 리그를 좀 더 효율적으로 운영할 것으로 기대한다. 전담 매니저는 경기운영 및 일정 등을 관리하며, 각 종목별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팀 현황, 순위, 리그 운영결과 등을 알린다. 각 종목별연합회 홈페이지에서는 리그 장소 및 일정, 세부규칙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연말에는 지역별 리그 1위 또는 상위 성적 팀을 대상으로 클럽리그최강전도 펼친다. 새로운 형태의 스포츠클럽리그는 올해 6종목 시범운영 후 내년부터 지역 및 종목을 연차별로 확대 운영될 방침이다.  

국민생활체육회는 “스포츠클럽리그가 이전까지 단기성 토너먼트대회로 운영됐던 것에서 탈피해 선진국형 지역 생활체육 독립리그로 발돋움하기를 기대한다”로 밝혔다.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271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