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4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5 K리그 개막] 스포츠중계, 수익 혹은 홍보?


스포츠 중계란 부분에 있어 크게 두 가지 접근을 볼 수 있는 듯합니다. 수익성이라는 중계의 본질과, 홍보라는 중계의 효과​의 영역으로 분명 둘 다 버릴 수 없는 가치겠지요.
 
2015년 봄과 함께 다가오는 개막의 입구에서 다뤄보는 스포츠 중계에 대한 이야기들, 프로야구와 K리그로 대표되는 중계 이야기 첫 번째 시작은 바로 ‘프로축구, K리그’입니다.

이번 주말 개막하는 K리그 클래식은 물론, 2주 뒤 펼쳐진 K리그 챌린지까지 늘 중계의 아쉬움이 언급되고, 그리 날카롭지 못한 대안만이 이야기되는 그 축구에 대해서 말입니다.

  
▲ ​지난해 가장 뜨거웠던 중계제작으로 기억되는 ‘K리그 챌린지’ 대전과 대구경기

이번 주말 펼쳐지는 K리그 클래식 개막전. 공식 개막전인 전주성의 전북과 성남 경기는 어느 해처럼 국민의 방송, KBS로 중계됩니다. ​그보다 앞선 한 시간 동안은 역시나 해마다 방송되던 K리그 개막특집도 함께하죠. 지상파라는 보편적 접근성으로 함께하는 K리그의 시작, 하지만 그 수익성은 그리 크지 않습니다.
 
K리그를 중계하며 어떤 이득이나 이익보다는 명분과 축구에 대한 가치로 접근해야 하는 현실, 그런 이유에서 지금 펼쳐지는 중계들은 매우 미묘한 가치들이 충돌하고 있다는 생각도 드는데요. 1라운드 중계방송들 사이, ‘여수 MBC’의 중계는 그런 이유에서 분명 눈여겨볼 필요가 있습니다.
 
지역연고의 존재 이유이자 축구라는 문화가 자리할 수 있는 또 다른 가치로서의 지역방송과의 상생, 리그 전반에 아직까지도 깊이 자리하지 못한 연고지 문화와 방송 노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과정에 대한 접근이 그리 활발하지 못하다는 점. 연맹이나 구단들 사이에도 이런 가치를 소홀히 여기는 경우가 많고, 그러다보니 과거보다 그 접점도 줄었습니다. 수익이라는 관점에서 ‘중계권’의 가치를 따져본다면, 물론 이런 논의가 부적절할지도 모릅니다.

허나 지금의 우리 K리그 현실은 수익보다, ‘홍보’라는 관점에서 중계 문제를 고민해야 하는 상황일 텐데요. 일단은 파이를 키운 뒤, 그 커진 파이를 어떻게 할지에 대한 접근으로 방향성을 잡아야 하지 않을까요?
 
콘텐츠로서의 판매보다는 콘텐츠의 확장을 위한, 또 익숙하게 우리 곁에 K리그를 자리할 수 있게 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런 이유에서 축구 중계에 있어선 분명 ‘홍보’란 영역이 중요하고 그런 유연한 접점은 매우 가치가 큽니다.
 
지역방송의 경우, 그런 이유에서 좀 더 조밀하게 ‘K리그’의 각 구단과 함께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각 지역에 퍼져있는 ‘시민구단’들은 이런 의도적 만남이 매우 가치 있게 자리할 수 있는데요. K리그에 얽힌 여러 고민들 사이에서 다양한 콘텐츠의 생산을 위해 작은 부분부터 고민할 시점입니다.

  
 

좀 더 많은 이들에게 리그를 알리고, 우리 동네 우리 팀의 이야기를 자주 언급할 기회를 늘린다는 것. 일단은 ‘홍보’와 ‘노출’에 집중하는 모습이 지금 이 순간 우리 K리그에게 필요해 보입니다. 그런 노력은 지역의 고민으로부터, 또 각 구단과 방송들의 고민으로부터 시작해 점차 자라나겠지요. 당장의 수익이나 효과보다 더 큰, 미래를 위한 투자이자 준비로서 말입니다.
 
2부 리그에 강등된 팀의 두 번째 개막을 앞둔 상황, 사실 쉽지 않은 여건도 함께하는 우리 축구의 현실, 무관심이라는 무거움이 특히 더 깊게 내려앉은 K리그 챌린지를 취재하고 제작하며 드는 생각은 더욱 뚜렷한데요.
 
일단 많은, 또 잦은 접점이 필요합니다. 그것이 K리그에겐 무엇보다 우선이라 생각합니다. 시작부터 큰 결과를 그리기보다 한발씩 나아가는 지혜를 담아가는 것. ​개막전 중계와 특집방송을 준비하며 드는 여러 고민들 앞에서, K리그 중계의 미래를 그려봅니다.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72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5 선수→컬러→피팅→소프트, 골프볼 마케팅 “갈 데까지 간다!” 관리자 2015.05.11 18056
214 2017 세계선수권은 ‘무주’… 역대 최다 60억 이상 지원 ‘약속’ 관리자 2015.05.11 15522
213 ‘시누크 버거’ ‘승규 치맥’ 내놓자마자 완판… K리그에 마케팅 바람 솔솔 관리자 2015.05.07 8838
212 [비즈니스X파일]③회사가 미는 제품, 헬멧 보면 압니다 관리자 2015.05.04 8505
211 [비즈니스X파일]②'닮은꼴' 야구철학과 경영철학 관리자 2015.05.04 10239
210 [비즈니스X파일]①첼시 뛰니 삼성 날더라.. 스포츠 키우는 기업들 관리자 2015.05.04 10316
209 독일 아디다스, 한국서 10년간 1조 빼갔다 관리자 2015.03.25 21825
208 K리그 시즌 벽두 대박 조짐…구단의 '통큰 마케팅' 한 몫 관리자 2015.03.24 18137
207 스포츠융합서비스 급팽창…'맞춤형 인재' 교육도 뜬다 관리자 2015.03.24 17848
206 각광 받는 스크린 스포츠 - ‘안으로 안으로’ 돈이 관리자 2015.03.18 21093
205 만수르가 바꾼 맨시티, 도시까지 바꾸다 관리자 2015.03.18 19326
204 월드컵 인프라투자만 '100조'…카타르서 먹거리를 찾아라 관리자 2015.03.11 9804
203 공 안 던지고도 스트라이크 선언? 관리자 2015.03.11 8985
202 똑똑한 야구장 관리자 2015.03.10 10577
201 생활체육진흥법 제정에 동호인들 일제 환영분위기, 생활체육 환경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 관리자 2015.03.10 14775
» [2015 K리그 개막] 스포츠중계, 수익 혹은 홍보? 관리자 2015.03.09 10409
199 삼성STC 스포츠과학지원실…삼성스포츠단 승승장구의 숨은 공신 관리자 2015.03.09 10415
198 [이현용의 스포일러] 우리의 K리그에 스토리를 불어넣자 관리자 2015.03.06 19275
197 한국스포츠개발원 첫 여성 원장 관리자 2015.03.06 9762
196 65억 들여 1034억 효과 … 프로야구 이름값 탐나네 관리자 2015.03.05 2216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 1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