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achment
첨부파일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JPG



[이선우 기자]'제11회 서울국제스포츠산업포럼'이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4층 회의실에서 열렸다. 행사장에는 학계 업계는 물론 관련 산업 전문가 200여명이 운집해 성황을 이뤘다.

'유럽 스포츠비즈니스 글로벌 전략(Global strategy of European sport business)'을 주제로 열린 포럼은 유럽 사례를 통해 글로벌 스포츠시장 추세와 산업적 가치를 조명하고 국내 스포츠산업 발전을 위한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막식에 이어 진행된 주제 강연에서 영국 등 유럽과 미주 등에서 초청된 발제자들은 '이구동성' 스포츠산업의 높은 경제적 가치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크리스 그래튼 영국 쉐필드 헬럼대 교수는 "유럽의 경기 불황의 돌파구로 스포츠가 주목받고 있다"면서 "스포츠산업은 관광뿐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최첨단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경제적 가치가 배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마리케 탁스(캐나다 윈저대) 교수는 "스포츠는 참여와 활동 등을 통해 유연한 사회관계를 맺을 수 있고 다양한 수준의 경쟁으로 유무형적 가치를 얻을 수 있다"며 "남녀노소 누구나 조직과 클럽 등에 참여해 육체적, 정신적 건강을 증진시킴으로써 국가 복지 차원의 사회적 비용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스포츠산업 시장구조에 대한 조언도 이어졌다. 신재휴 서울시립대 교수는 "유럽은 스포츠마케팅 회사와 종합광고 회사가 스포츠 비즈니스와 기업 프로모션을 함께 진행하지만 우리나라는 인하우스 광고 대행사는 프로모션을, 스포츠마케팅 회사는 스포츠 비즈니스만을 수행하는 단편적 구조"라면서 "이런 특성이 시장의 사이즈를 넓히는데 저해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양수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산업과장은 "우리나라 스포츠산업의 고용 비중은 노동인구의 1.5% 수준이지만 유럽 수준인 5.5%까지 키운다면 약 70만개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고 스포츠산업은 청년 실업과 저성장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국가 성장동력이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면서 "문체부는 스포츠산업과 신설을 계기로 향후 다양한 산업 진흥 정책을 추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체부와 한국스포츠산업협회는 스포츠산업의 경제적 효과에 대한 국민적 이해를 도모하고 관련 업계와 학계, 전문가 그룹의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토종 글로벌 브랜드 육성, 스포츠 벤처기업 활성화, 모태펀드 조성, 융·복합 스포츠콘텐츠 개발 등 정책별 주제를 바탕으로 매월 정기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